2015년 4월 2일 속초해수욕장입니다

 

 해수욕장 가는길에 난데없이 치즈태비(일명 진리의 노랑둥이)한마리가 나타나

야옹야옹 거리더니 갑자기 나한테와서 부비부비시전;;

심지어는 내다리에 꾹꾹이도하고 막 배뒤집고 놀고(...)

근데 너 수컷이던데?나 남자여 이눔아! 난 암컷이 더좋거든ㅋㅋㅋ  

이블로그는 냥이전문 블로그는 아닌지라 사진은 저 두장이 전부..

그뒤론 얘하고 놀아준다고(...)덕분에 해변사진도 몇장없음

(얘 지능적으로 날따라다니더라;; 카메라 찍을려고하면 휙 피하고)

문제는 얘...근 2시간 반동안 내뒤만 쫄쫄 따라다녔다;;;

심지어 고속버스터미널까지 따라와서 본인과같이 고속버스까지 탈려고함 ㄷㄷㄷㄷ

터미널 근처에선 비록 쉬쉬하면서 보낼려고 했지만

결국 이녀석 본인 가는걸 끝까지 보더라(무서운 놈 이래서 어르신들이 야옹이보고 요물이라 하는가 봄)

덕분에 서울올라가면서도 마음이 편치가 않았다

길냥이된지 얼마안된듯

언제 삘꽂히면 얘하고 엮어서 감성돋는 글하나 적겠음  

 파도가 높군요

전 이렇게 파도치는걸 굉장히 좋아합니다

 파도의 클라스가 장난아니군요

 동해오면 좋은게 물색깔이 깨끗하다

 조도 

몇달 안온사이에 못보던 물건이 생김

 고양이랑 놀다가 해떳길래 또다시 찍은사진

조도

Posted by 放浪詩人